근로복지공단의료지부

[2019_01호] “단 하나의 영리병원도 허용 할 수 없다” _ 보건의료노조,“영리병원 철회, 원희룡 퇴진”제주 원정투쟁

by 관리자 posted Jan 04,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단 하나의 영리병원도 허용 할 수 없다”
보건의료노조,“영리병원 철회, 원희룡 퇴진”제주 원정투쟁


보건의료노조는 3일 국내 최초로 영리병원 개원을 허가한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퇴진을 촉구하고 제주도 영리병원 철회를 요구는 대규모 결의대회를 제주도청 앞에서 개최했다.

20190104_00003.jpg

▲[사진] 보건의료노조는 제주도청 앞에서 <제주도 영리병원 철회와 원희룡 제주도지사 퇴진 촉구 결의대회>를 열었다.


결의대회에는 보건의료노조 산하 전국의 지부장과 전임간부 300여명과 전국에서 모인 노동, 시민사회단체 회원 등 500여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결의문을 통해 “원희룡 도지사는 민의를 무시한 채, 국제녹지병원설립을 허가함으로써 역사에 남을 폭거를 저질렀다”고  규탄했다. 
또한 영리병원 설립과 관련 아무런 행동을 취하지 않고 있는 현 정부도 책임이 크다고 지적했다.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은 2019년 새해를 맞아 “이 땅에 단 하나의 영리병원도 허용할 수 없다는 의지를 모아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도민의 뜻을 저버리고 민주주의를 훼손한 원희룡 도지사를 강력히 규탄하며 즉각 퇴진할 것을 촉구”하고 이에 불응할 경우 주민 소환운동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제주 녹지병원 설립 승인과정에서의 부당함, 영리병원과 의료영리화의 문제점을 널리 알려내고 영리병원 철회를 위한 여론화 투쟁과 100만 서명 운동을 전개하겠다”고 결의했다.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은 “원희룡 지사는 영리병원의 원흉”이라며 “지난 16년간 의료의 재앙인 영리병원 저지 투쟁을 해왔는데 어이없게도 영리병원의 물꼬가 터졌고 이렇게 되면 영리병원의 둑이 무너지는 것은 시간 문제”라고 규탄했다.

이어 “단 하나의 영리병원도 허용할 수 없다, 보건의료노조는 영리병원 철회 투쟁에 조직의 명운을 걸겠다. 제주 투쟁을 시작으로 청와대가 책임지고 국민의 건강권을 파괴하는 제주영리병원을 철회하도록 촉구하는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유재길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녹지국제병원은 사업계획서를 본 사람이 없다. 즉각 공개해야 한다. 사업계획서를 제대로 보지 않고 허가했다면 복지부 장관부터 도지사, 도 관계 공무원 등 모두를 직무유기로 고발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민주노총은 올해의 핵심 사업계획 중 하나로 제주 영리병원 반드시 철회하겠다는 투쟁계획을 담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참가자들은 원희룡 도지사와의 면담을 요구하며 도청으로 진입을 시도하며 연좌 농성을 벌였다. 이후 도청에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녹지그룹사무실까지 앞까지 거리 행진을 벌였다.

한편 보건의료노조는  명운동과 더불어 1월 22일과 23일 열리는 전국지부장 전임간부 수련회에서 제주영리병원 반대투쟁을 논의하며 28일 청와대 앞 항의투쟁을 진행할 예정이다.

제주영리병원 반대 100만 서명 바로가기
20190104_00005.pn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35 [2019_03호] “가압류 당한 제주 녹지국제병원 엉터리 허가 철회하라!” 관리자 2019.01.25 1248
1834 [2019_03호] 야만적 부당노동행위로 노조파괴 시도하는 가천대길병원 관리자 2019.01.25 1070
1833 [2019_2호] 의료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 재출범 관리자 2019.01.17 1062
1832 [2019_2호] 영리병원 저지 등 2019년 주요 사업계획 논의 본격화 관리자 2019.01.17 985
1831 [2019_2호] “침례병원의 공공병원 전환, 계속 적극 추진”부산시 재차 약속 관리자 2019.01.17 1048
» [2019_01호] “단 하나의 영리병원도 허용 할 수 없다” _ 보건의료노조,“영리병원 철회, 원희룡 퇴진”제주 원정투쟁 관리자 2019.01.04 1212
1829 [2019_01호] “제주 영리병원 저지, 10만 조합원 시대”만들자_보건의료노조, 마석 모란공원에서 2019년 시무식 진행 관리자 2019.01.04 1281
1828 [2019_01호] 가천대 길병원지부, 파업투쟁 14일째 승리로 마무리 관리자 2019.01.04 1245
1827 [2018_50호] 가천대길병원 파업 9일째, 보건의료노조 전면 투쟁 예고 관리자 2018.12.28 1203
1826 [2018_50호] 보건의료노조,“영리병원 반대”제주 원정 투쟁 전개 관리자 2018.12.28 1180
1825 [2018_50호] 21일 국립대병원 파견·용역노동자 정규직화 촉구 집회 관리자 2018.12.28 1191
1824 [2018_50호] ‘김용균법’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 국회 통과 관리자 2018.12.28 1278
1823 [2018_50호] [위원장 신년사] 2019년 새해 조합원들에게 드리는 글 관리자 2018.12.28 1236
1822 [2018_49호] 제주 영리병원 반대 100만 서명운동 돌입 관리자 2018.12.19 1197
1821 [2018_49호] 가천대길병원지부 12월 19일 전면파업 돌입 관리자 2018.12.19 1253
1820 [2018_49호] “전남대병원 간접고용 비정규직 연내 정규직 전환하라” 관리자 2018.12.19 1125
1819 [2018_48호] 제주 영리병원 허가 철회와 원희룡 제주도지사 퇴진 위해 총력 투쟁 결의 관리자 2018.12.13 1153
1818 [2018_48호] “국립대병원은 올해 안에 파견·용역직 정규직 전환 완료하라” 관리자 2018.12.13 1163
1817 [2018_48호] 2018년 보건의료산업 산별중앙협약 조인식 진행 관리자 2018.12.13 1256
1816 [2018_48호] 보건의료노조,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1365차 정기 수요시위 주관 관리자 2018.12.13 119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93 Next ›
/ 93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