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의료지부

지부장, 타임오프관련 [매일노동뉴스] 인터뷰

by 노동조합 posted Aug 19, 2010

지역분포·교대제 사업장 타임오프 갈등 '심각'

노조 “사업장별로 적용해야” vs 병원 “조합원수 합쳐야”
 
타임오프교섭으로진통을겪고있는보건의료노조보훈병원지부는 지난17일오후서울둔촌동서울보훈병원로비에서조합원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고 황미숙 지부장(사진)∙박진 서울보훈병원지회장 삭발식을 진행했다. 사진제공=보건의료노조 ⓒ 매일노동뉴스

지역적으로 분포돼 있으면서 교대제 근무를 하는 병원사업장에서 근로시간면제(타임오프) 한도 결정을 둘러싼 갈등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노조에서는 지역별로 분포된 병원별로 타임오프를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병원측에서는 전체 조합원수를 합쳐 적용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18일 보건의료노조에 따르면 근로복지공단의료지부(지부장 김자동·옛 산재의료원지부) 산하에는 전국적으로 10개 병원이 분포돼 있다. 현재 지부 전임자는 3명으로 10개 지회에는 전임자가 따로 없다. 지부 조합원은 1천570명이다. 교대제·지역분포 사업장인 것을 감안하지 않고 고용노동부장관의 고시 한도를 그대로 따른다고 해도 최대 5명의 타임오프 전임자(1만시간)를 둘 수 있다. 현재 전임자보다 2명이 늘어나는 것이다.

김자동 지부장은 “그동안 지회 전임자가 따로 없어 노조활동에 제약이 컸다”“사업장별로 타임오프를 적용할 경우 15.5명까지 전임자를 둘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 조합원이 300여명에 이르는 인천중앙병원의 경우 전임자가 따로 없었다.

하지만 지부 노사의 타임오프 교섭은 진통이 예상된다. 한국산재의료원은 지난 4월 근로복지공단과 통합했다. 이에 공단측은 기존의 근로복지공단노조(조합원 3천여명)와 근로복지공단의료지부의 조합원을 합쳐 타임오프를 적용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 지부장은 “병원별로 노사협의회도 따로 하고 있는데 타임오프만 조합원을 합쳐서 적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전임자 협상이 만만치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을 비롯해 전국 5개 지역에 분포돼 있는 보훈병원은 타임오프 갈등이 이미 증폭된 상황이다. 노조 보훈병원지부(조합원 2천225명)는 17일부터 전국 사업장을 돌며 결의대회와 간부 삭발식을 열고 있다. 지부 전임자는 현재 10명(단협상 13명)인데,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은 이를 4.3명으로 줄이겠다는 입장이다. 한국노총에 속해 있는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노조(조합원 360여명)와 지부의 조합원수를 합쳐 고시대로 5명의 타임오프 전임자만 허용하겠다는 것이다. 지부는 지난달부터 전임자임금이 지급되지 않아 노조 조합비로 전임자임금을 지급하고 있다. 이 밖에 전국에 22개 지부가 분포돼 있는 적십자병원·혈액원지부의 타임오프 교섭도 진통이 예상된다.

나영명 노조 정책실장은 “전국 분포 사업장의 경우 노사협의회와 산업안전보건 등 병원별로 노사관계가 별도로 존재한다”며 “병원 사업장별로 타임오프를 따로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노동부의 타임오프 한도 고시 부칙에 따르면 노동부장관은 근로시간면제심의위원회가 심의·의결한 타임오프 한도가 최초로 적용되는 점을 고려해 지역적 분포·교대제 근로 등 사업장 특성에 따른 시행 상황을 점검하고, 근면위에 타임오프 한도의 적정성 여부를 심의 요청할 수 있다.

2010. 8. 19(목) 

매일노동뉴스 조현미 기자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 [44호] 6일 소화아동병원 타결 관리자 2010.08.18 4190
14 [44호] 폭염과 태풍 뚫고 투쟁! 익산병원노조 file 관리자 2010.08.18 3883
13 [44호] 복지부 새 수장, 영리병원 추진? 관리자 2010.08.18 3808
12 [44호] 태풍 뎬무가 와도 고공농성은 계속 관리자 2010.08.18 4194
» 지부장, 타임오프관련 [매일노동뉴스] 인터뷰 노동조합 2010.08.19 3990
10 노사 신의 성실의 기본인 단협 이행하며 교섭 임하라 1 노동조합 2010.08.02 6835
9 7월 20일 신임이사장 회동 file 노동조합 2010.07.26 4338
8 서울지회 김철호 지회장 후보와 김정배 수석부지회장 후보 당선 노동조합 2010.07.15 5815
7 [민주노총 위원장 담화문] 무기한 단식농성에 들어가며 2 노동조합 2010.07.13 6894
6 서울지회 지회장, 수석부지회장 후보 등록 1 노동조합 2010.07.05 5387
5 6.2 지방선거에서 보건의료노조 후보 대거 당선 file 노동조합 2010.06.03 13785
4 민주노총 10대 요구안 file 노동조합 2010.06.01 4929
3 민주노총, 노동자 투표참여-정책선거 호소 1 노동조합 2010.05.31 7026
2 민주노조 말살 책동 즉각 중단하라 2 노동조합 2010.05.13 4373
1 노조 명칭 변경 총회 소집 4 노동조합 2010.05.11 8221
Board Pagination ‹ Prev 1 ... 84 85 86 87 88 89 90 91 92 93 Next ›
/ 93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