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의료지부

[성명서] 입원환자 식대 수가 개편안에 대한 보건의료노조 입장 (2015. 8. 6)


보건복지부는 환자식까지 돈벌이 대상으로 만들려는가?
환자에게 식사는 약이다! 환자식사 질 저하를 우려한다!
환자식사 외주화를 조장하는 ‘직영가산제 폐지’ 안된다!
환자부담 늘리지 않고 식사 질 개선하는 방안 마련하라!


○ 환자식대는 올리고 환자식 직영 가산을 없애는 내용의 입원환자 식대 수가 개편안이 8월 7일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 안건 상정되어 논의된다. 보건복지부가 제출한 개편안에 따르면, 식대수가를 6%  인상하고, 각종 가산제도를 개편하며, 기존 정액제 형태의 입원 식대를 상대가치점수제로 변환해 매년 식대가 인상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 지난 2006년 환자식대에 건강보험이 적용된 이후 9년간 환자식대 수가가 동결돼 왔기 때문에 환자식대 수가를 현실화해야 한다는 요구가 끊임없이 제기되어 왔다. 장기간의 환자식대 수가 동결로 인해 병원에서는 환자식사 처방 지침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환자식사가 제공되는 경우도 있었고, 인력 줄이기, 노동강도 강화, 임금 깎기, 외주화 등 환자식을 담당하는 영양사·조리사들의 고용조건과 근로조건을 악화시키고 환자식 질을 저하시키는 조치들이 취해지기도 했다.

 

 

○ 9년간의 물가인상과 인건비 인상 등을 고려할 때 9년간 동결된 환자식대 수가를 현실화하는 것은 불가피한 측면도 있다. 그러나, 정액제 형태의 입원 식대를 상대가치점수제도 변환해 매년 식대가 인상되도록 할 경우 매년 환자식대가 오르게 되고 환자부담도 늘어나게 되는 문제가 발생한다. 또한, 입원환자 식대수가의 본인부담률이 50%인 상황에서 환자식대 수가 인상은 환자들의 식대 부담 증가로 곧바로 연결된다. 따라서 환자식대 수가 현실화 방법에 대해서는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며, 환자식대 수가를 현실화하더라도 환자부담이 늘어나지 않도록 환자식대에 대한 본인부담률을 낮추고 건강보험 보장률을 높이는 방안과 연계하여 처리하는 것이 필요하다.

 

 

○ 하지만, 보건복지부는 환자식대 수가 인상으로 인한 환자들의 부담 증가를 해소할 방안은 마련하지 않은 채 오히려 직영가산제를 폐지함으로써 환자식사 외주화와 환자식 질 저하를 조장하고 있다.

 

 

○ 환자식은 그냥 단순한 식사가 아니라 환자의 건강과 치료를 위한 약이다. 환자식을 외주화하지 않고  직영할 경우 식수당 620원을 가산하도록 한 직영가산제는 환자급식 질 개선과 안전관리를 담보하기 위한 제도이다. 그런데 정부는 이 직영가산제를 폐지하려 하고 있는 것이다. 보건복지부의 개편안대로 직영가산제를 폐지할 경우 병원들은 비용절감과 수익창출을 위해 환자급식을 직영하지 않고 외주로 돌릴 가능성이 크다. 이렇게 되면 환자의 상태에 맞고 치료 목적에 부합해야 할 환자급식이 영리를 목적으로 한 대형 급식업체들의 돈벌이사업 표적으로 전락하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환자급식을 영리를 추구하는 대형 급식업체들의 먹잇감으로 제공하기 위해 직영가산제를 폐지할 것이 아니라 치료 목적에 맞는 최적의 환자급식이 제공될 수 있도록 직영가산제를 현행대로 유지해야 한다.

 

 

○ 보건복지부가 마련한 입원환자 식대 수가 개편안은 식대인상으로 환자부담은 늘리고, 환자급식을 외주화하여 환자급식의 질 하락과 급식안전 위협을 증가시키는 방안으로서 최선의 개선안이 아니라 최악의 개악안이다.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는 환자식사 수가 개편안을 통과시키지 말아야 한다. 보건복지부는 환자급식을 대형 급식업체의 영리추구 먹잇감으로 던져주는 개편안을 전면 철회하고, 환자급식의 질 향상과 환자부담 해소를 동시에 담보하는 개편안을 마련해야 한다. 


2015. 8. 6.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6 <기자회견문> '공공기관 부채 원인규명 및 부채주범 처벌' 감사원 감사청구 file 노동조합 2013.12.26 1542686
105 [한겨레 광고] 국민여러분! 현 건강보험, 국민연금, 산재보험, 고용보험 만족하십니까? file 노동조합 2011.07.04 976871
104 <성명서>정부는 불통 추진, 일방 강행 즉각 중단하라. file 노동조합 2015.02.03 821386
103 [성명서] 청년 고용절벽 해소 종합대책에 대한 보건의료노조 입장 (2015. 7. 27) file 노동조합 2015.07.27 582823
102 [성명서]동해산재병원장은 용퇴함이 마땅하다 file 노동조합 2012.02.01 433134
101 [공동 성명서] 산재정책 틀을 만들어갈 비중있는 차기 이사장 선임. 2 file 노동조합 2010.07.02 416167
100 [민주노총] 검찰의 치졸한 공작수사, 정치후원금을 빌미로 한 노조 및 진보정당 탄압 규탄한다! 노동조합 2011.06.07 375855
99 <성명서>공공기관 청년일자리, 임금피크제가 답이 아니다. file 노동조합 2015.05.15 163351
98 [매일노동뉴스전면광고]현 건강보험,국민연금, 산재보험, 고용보험에 만족하십니까 file 노동조합 2011.07.04 152334
97 [성명서] 박근혜 대통령 담화에 대한 보건의료노조의 입장 (2015. 8. 6) file 노동조합 2015.08.07 144538
» [성명서] 입원환자 식대 수가 개편안에 대한 보건의료노조 입장 (2015. 8. 6) file 노동조합 2015.08.07 134655
95 <성명서>공공기관이 박근혜 대통령 사기업인가? file 노동조합 2015.05.15 134211
94 근복의료본부 통신 2013-4(2013.7.11) 한글2005버전 이상에서 출력바랍니다. 노동조합 2013.07.11 59372
93 근복의료본부 통신 2013-5(2013.8.1) 한글2005버전 이상에서 출력바랍니다. 노동조합 2013.08.01 47549
92 [성명서]단체협약 부정하는가! file 노동조합 2013.07.25 42884
91 [성명] 정진엽 보건복지부 장관 내정자 인사청문회를 바라보는 우리노조의 입장 (2015. 8. 24) file 노동조합 2015.08.26 37677
90 공공기관 정상화. 제대로 알고 추진하십시오. file 노동조합 2014.02.11 30865
89 [매일노동뉴스 전면광고]산재보험 사각지대 해소 적극 찬성! file 노동조합 2011.07.04 28032
88 [성명서] 산재모병원, 기능과 역할을 최적화하여 조속히 추진하라! file 노동조합 2014.08.05 24503
87 노동자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고용보험료인상 수용할 수 없다. file 노동조합 2011.03.22 2399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